모터스포츠·대회

모터스포츠 소식

올해 최고의 카 레이서는 유경욱

페이지 정보

작성자 오종훈 작성일11-12-13 13:19 조회7,959회 댓글2건

본문

올해 국내 최고의 카레이서에 유경욱(31, EXR팀106) 선수가 선정됐다.


유 선수는 13일 오전 11시 서울 양재동 엘타워 매리골드홀에서 열린 "제6회 2011 한국모터스포츠 어워즈"에서 기자단 투표 28표 가운데 23표를 얻어 경쟁후보 김의수(CJ레이싱, 헬로TV전), 이재우(쉐보레 레이싱, 슈퍼2000전), 최명길(인디고, KSF 제네시스쿠페전)을 압도적 표차로 누르고 "올해의 드라이버 대상"에 뽑혔다. 유 선수는 국내 간판 카레이싱 대회 "2011 티빙슈퍼레이스"의 제네시스쿠페 클래스(배기량 3,800cc, 303마력, 제네시스쿠페, 금호타이어) 전경기(7전)에 출전해 우승 3회, 준우승 1회의 성적으로 종합 1위에 올랐다. 데뷔 10년차 유경욱은 지난 2004 포뮬러BMW 아시아시리즈 종합 2위, 2005 독일F3 테스트를 거치며 F1드라이버의 꿈을 키웠던 화려한 경력을 뒤로 하고 국내 무대에 컴백해 묵묵히 땀방울을 흘려왔다. 특히 그는 올시즌 일본 수퍼GT 드라이버 타카유키 아오키(인제오토피아-킥스), 팀동료 F3챔피언 출신 카를로 반담(네덜란드)등 해외파 정상급 드라이버들을 제치고 정상에 등극해 그 의미를 더했다.


4ccadb4024b911fe985fde1822962618.jpg


올해의 신인상에는 김동은 선수(20, 인제오토피아-킥스)가 기자단 투표 26표를 획득해 윤광수(EXR팀106), 문용(LED스튜디오)을 제치고 최고의 루키에 올랐다. 김 선수는 올시즌 티빙슈퍼레이스 헬로TV(배기량6,200cc, 425마력, 스톡카) 클래스에서 종합 3위에 올라 매서운 루키의 힘을 보여줬다. 인제오토피아-킥스팀 김정수 감독의 아들이기도 한 김동은은 올해 카레이싱 특기생으로 대학에 합격해 겹경사를 누리게 됐다.
올해의 레이싱퀸은 기자단 투표 결과 18표를 얻은 정주미(EXR팀106)에게 돌아갔다. 황리아(인디고), 임선미(CJ레이싱팀), 윤반지(아트라스BX), 고은정(슈퍼레이스) 등 경합에서 1등에 올랐다.
올해의 인기상에는 김진표(쉐보레 레이싱)가 에디피스 인기상을, 이화선(한국통신돔닷컴)이  헤드그렌 인기상을 공동수상했다. 후보에는 류시원(EXR팀106), 김의수(CJ레이싱), 이재우(쉐보레 레이싱), 유경욱(EXR팀106), 최명길(인디고)이 올랐었다. 아마추어 동호인을 대상으로 한 올해의 클럽드라이버상에는 이진욱(MUZIDOG)이 선정됐다.
신설한 영예의 올해 레이싱카상은 쉐보레 크루즈(쉐보레 레이싱)가 차지했다. 쉐보레 크루즈는 올해 처음 가솔린 터보 엔진을 장착해 퍼포먼스와 내구성 등 모든 측면에서 뛰어난 성능을 보여줘 스톡카(CJ레이싱)와 제네시스쿠페(EXR팀106) 등을 제치고 최고의 경주차에 오른 것.


올해의 글로벌드라이버상에는 임채원(27.킴스레이싱)과 서주원(17.피노카트)이 공동수상하는 기쁨을 누렸다. 임채원은 일본 수퍼-포뮬러주니어 대회에서 한국인 사상 첫 우승을 차지했고, 서주원은 한국인 사상 처음으로 국제자동차경주대회인 JK레이싱아시아시리즈에 최연소 출전했다.


올해의 오피셜상에는 안희선 오피셜이 최고의 포청천으로 선정됐다. 올해의 포토제닉상은 EXR팀106 레이싱팀이 차지했고, 올해의 공로상에는 프로모션부문 포뮬러원국제자동차경주대회 조직위원회, 홍보부문 인제군, 마케팅부문 ㈜ 이노션이 뽑혔다.


 d44b831caf21a964690706f7a1b1ec89.jpg


오종훈 yes@autodiary.kr


 

오프로드어드벤처, offroad, 오프로드경기, 4X4대회주관, 오프로드중고차및튜닝부품중고직거래,오프로드코스구축, 오프로드구조물제작, Korea off-road, 오프로드정보와역사,Jeep지프랭글러오프로드튜닝,오프로드교육체험,오프로드동호회,사륜구동자동차기술정보,오프로드타이어,지프루비콘,그랜드체로키,지프레니게이드,오엑스케이